매일신문

'축구 여신' 미모 아나운서, 무대서 축포 맞고 시력 손상

행사 운영사 "안전 매뉴얼대로 처리 중"

'축구 여신'이라 불리는 유명 아나운서가 행사를 진행하면서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시스
'축구 여신'이라 불리는 유명 아나운서가 행사를 진행하면서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뉴시스

'축구 여신'이라 불리는 유명 아나운서가 행사 진행 도중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고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6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8시 17분쯤 아나운서 A씨가 대전 유성구 e스포츠경기장에서 열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MPS) 2024 행사 진행을 하던 중 무대 에어샷 축포를 맞고 쓰러졌다.

A씨는 사고 직후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왼쪽 눈을 크게 다쳐 시력 손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왼쪽 얼굴에서 찰과상을 입었다.

행사 운영사인 씨엔씨티이스포츠 측은 "내부적으로 인지하고 있고, 안전 매뉴얼대로 처리하고 있다. 소속사와도 얘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2016년 한 방송 아나운서로 데비한 뒤, E스포츠 분야에서 주로 활동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