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DGB금융 중기 비전 선언…"시중은행 전환 도전·성장 전략 재설정"

그룹 중기 경영전략 목표는 '금융의 새바람'
3대 과제 '신나는·올바른·남다른 금융' 추진

DGB금융그룹이 2일 '2024년 시무식'을 열고 신(新) 중기 비전로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를 발표했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신년사에서
DGB금융그룹이 2일 '2024년 시무식'을 열고 신(新) 중기 비전로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를 발표했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신년사에서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신청으로 그 어느 때보다 희망과 기대가 크다"면서 "2024년은 역사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DGB금융 제공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신청을 앞둔 DGB금융그룹이 현재 경영 환경에 맞는 성장 전략을 새로 설정했다.

DGB금융은 2일 계열사 전 임직원과 '2024년 시무식'을 열고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라는 신(新) 중기 비전을 발표했다. 수익성과 효율성을 중심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해 관계자와 '같이'의 '가치'를 실현하는 상생금융 동반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의미한다는 게 DGB금융 설명이다.

비전 실현을 위한 중기 경영 전략 목표는 '신바람 금융의 새바람'으로 설정하고 3대 추진 과제로 ▷모두의 행복을 실현하는 '신나는 금융' ▷모두에게 신뢰받는 '올바른 금융' ▷차별화된 가치로 내실 성장을 달성하는 '남다른 금융'을 수립했다.

신나는 금융은 상생금융 실천과 고객·주주·사회 행복가치 구현, 조직역량 강화, 올바른 금융은 내부통제 강화, 리스크 관리 내재화,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 구축, 남다른 금융은 자본 효율성 강화, 디지털·글로벌 부문 경쟁력 강화, 브랜드 가치 증대 등을 각각 포함한다.

김태오 DGB금융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도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 회장은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신청으로 그 어느 때보다 희망과 기대가 크다"면서 "2024년은 역사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또 "경영진 책무구조도 도입을 통한 책임 경영 강화와 대손비용률·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 불건전영업·불완전판매 방지를 통한 소비자 보호, 넷제로(Net-Zero, 온실가스 배출 제로) 전략 이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요 계열사의 견조한 이익 성장을 실현하고 일반 계열사 자생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DGB금융그룹이 2일 '2024년 시무식'을 열고 신(新) 중기 비전로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를 발표했다. DGB금융 제공
DGB금융그룹이 2일 '2024년 시무식'을 열고 신(新) 중기 비전로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를 발표했다. DGB금융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