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 두고 여권서 설왕설래 잇따라

한동훈 "대통령실과 갈등 없다" 선 그어…김경율 연이틀 "사과해야 한다" 지적
윤재옥, "정치공작이란 본질 잊어버리면 안 돼"…이준석 "다른 사건 피의자라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정보통신기술 전문기업 더비즈온에서 '함께하는 AI의 미래' 민당정 간담회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정보통신기술 전문기업 더비즈온에서 '함께하는 AI의 미래' 민당정 간담회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한 입장을 두고 여권 내 설왕설래가 잇따르고 있다. 의혹 대응 수위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대통령실과 갈등이 있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공공부문 인공지능(AI) 활용'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과의 갈등설에 대한 질의에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할 문제"라며 "갈등이라고 할 만한 것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슈와 관련해 내 입장은 분명하고 확실하게 어제 말씀드렸다. 더 이상 다른 말씀 안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 위원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그 문제는 기본적으로 '함정 몰카'이고 그게 처음부터 계획된 것이 맞다"라면서도 "전후 과정에서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고 국민들이 걱정하실 만한 부분이 있었다"라고 했다.

당내에선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김 여사 사과 또는 대통령실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연일 나온다.

김경율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디올백 문제를 사과해야 한다는 생각 여전한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그는 "민심을 대표하고 싶은 여당에서 (사과 요구) 목소리가 처음 나왔다는 것은 부끄러운 부분"이라며 "진작에 분출됐어야 할 목소리가 내 음성을 타고 나왔을 뿐"이라고 했다.

조정훈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에 나와 "공작이나 함정이었을 테지만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아쉬움이 진하게 배어 나온다"며 "일반 국민의 불편함도 크다"고 했다.

'사과가 필요하다고 보는지' 묻는 질문엔 "대통령 입에서 나와야 할지, 여사 입에서 나와야 할지, 대변인 입에서 나와야 할지는 생각해봐야 한다"며 "대통령과 가족들이 국민의 불편한 마음을 헤아리는 것은 정치의 기본이고 본질"이라고 했다.

당내의 이같은 요구에 대해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여러 가지 의견들이 있는 정당이고 여러 의견을 허용하는 정당"이라며 말을 아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명품 수수 의혹이 '정치 공작'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의원총회에서 본질을 잊어버리고 얘기하다 보면 정치공작을 한 사람들의 노림수에 말려드는 것이니 본질을 정확하게 알고 응답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원내대표로서 부당한 정치 공세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관점에서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윤 원내대표 입장에 대해서도 한 위원장은 "그것도 다양한 목소리"라며 "여러가지 의견을 자유롭게 얘기할 수 있고 거기서 당 의견을 모아가는 정당이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냈다.

개혁신당 이준석 정강정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국호남향우회 총연합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이준석 정강정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국호남향우회 총연합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성역 없는 수사를 내세우며 지금 위치에 올라선 윤석열·한동훈 조(組)가 특정 영역에 대해 성역을 두는 것은 자기부정일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서울 용산구 전국호남향우회 총연합회 사무실에서 허은아·천하람 공동창당위원장 등과 향우회원들과 간담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동훈 위원장을 향해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사건은 영상으로 기록돼 있기 때문에 상당히 충격적인 사건으로 국민 뇌리에 남아 있다"며 "한 위원장이 김 여사 사건이 아니라 지금까지 수사했던 사건 피의자들 영상이었다면 그런 정도 평가에 그쳤을지 궁금하다"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