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한동훈 "이재명의 ‘피 보는 공천’ 정상 아냐…우린 계파 안 따져"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성동구의 한 북카페에서 '기후 미래 택배' 현장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당내 공천에서 '친윤'(친윤석열) 인사들이 대거 생존했다는 지적을 두고 "제가 안 나가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27일 한 위원장은 서울 성동구에서 열린 공약 발표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근 여야에서 불거지는 공천 논란과 관련, 이같이 밝혔다.

한 위원장은 "장제원 의원과 김무성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원모 후보 같은 경우 강남에서 뺐다. 왜 그건 기억하지 못할까"라며 "저희가 굉장히 많은 포인트가 있는데 너무 앞부분을 잊어버리시는 것 같다"고 짚었다.

이어 "이기는 공천, 설득력 있는 공천, 공정한 공천이 목표이고 지금까지 그렇게 해 오고 있다"며 "공천 과정을 보면 어떤 계파, 어디 출신, 어떤 호오에 관한 방향성이 보이나. 난 안 보인다. 그런 방향성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파동과 관련해선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특정한 집단을 쳐내는 식의 '피를 보는 공천'을 이재명 대표가 하고 있다. 그게 정상적 정치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중·성동갑 공천 여부 결정을 앞두고 "우리는 누가 되든 상관없다"며 "다만 그런 절차를 바라보는 게, 국민에게 민주당이 그런 절차의 제1당으로 보이는 것에 대해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감동적인 공천이라는 것은 조용하고 승복한 공천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정한 시스템을 통해 사심 없이 공천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천에 내가 직접 관여하지 않지만 권한은 내게 있고, 책임도 내가 질 것"이라며 "보이지 않는 손이 개입되는 일은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