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조국혁신당 당대표에 조국…당원 5만7천명 모집

가칭 '조국신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가칭 '조국신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도하는 신당 명칭이 '조국혁신당'으로 정해졌다. 사진은 '조국혁신당' 로고.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도하는 신당 명칭이 '조국혁신당'으로 정해졌다. 사진은 '조국혁신당' 로고. 연합뉴스

조국혁신당은 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초대 당대표로 선출했다.

조국 대표는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원들의 만장일치 찬성으로 당대표에 추대됐다.

조국 대표는 당대표 수락 연설에서 "저는 지난 5년간 무간지옥에 갇혀 있었다. 온 가족이 도륙되는 상황을 견뎌야 했다"며 "피와 땀으로 지켜온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파괴하는 윤석열 정부의 역주행을 더는 지켜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조국 혁신당은 이날까지 당원 5만7천여명을 모집했다고 밝혔다. 창당대회 행사장에는 2천200여명이 참석했다.

조국혁신당은 강령에서 "우리는 모두가 함께 번영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검찰독재를 종식하고, 민생경제를 회복하며, 시민으로서의 기본적인 삶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사회권을 강화해 진정한 복지국가인 '제7공화국'을 열기 위해서 새로운 정치를 시작한다"고 밝히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