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한동훈 "이재명-조국, 국민에 대단히 해로운 결합…막장 가자는 것"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진행된 '육아맘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충북 청주시 문화제조창에서 진행된 '육아맘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만나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힘을 합치기로 한 데 대해 "국민에게 대단히 해로운 결합"이라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충북 청주에서 '육아맘들과의 간담회' 후 이같이 말하며 "막장으로 가자는 생각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민주당이 조국 신당과 연대하지 않는다는 말을 믿으셨냐. 어차피 그러기로 했던 거 아니냐"며 "전통의 민주당이 망가졌다. 합리적인 사람은 다 내쫓고 그 자리를 위헌 종북정당인 통진당의 후예와 조국 같은 사람으로 채우기로 했다는 것을 제가 말씀드린 바 있지 않았냐"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이 김혜경 씨를 보좌했던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전략공천해 제기된 사천 논란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한 것과 관련해선 "법적 조치할 것이라고 냈던데 어떤 게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냐. 배우자 부속실 실장, 부실장 다 단수공천하는 것 아니냐. 그게 사천이 아니냐"며 "실드 치기 창피하지만 '그냥 쓰지 말아 달라', '쓰면 법적으로 귀찮게 하겠다' 이런 얘기 아니냐"고 꼬집었다.

또한 "이 대표가 저와 1대 1 토론을 거부하고 계시는데 대한민국 모든 방송사가 모두 제안을 먼저 한 것이다. 제가 제안한 게 아니다"라며 "이 대표가 구질구질한 변명으로 대통령과의 토론이 선행돼야 한다고 언급했는데 총선을 한 달 앞두고 대통령과 야당의 지도자가 토론한다? 대통령은 선거 개입 금지가 있지 않냐. 그리고 야당 대표의 상대는 당연히 여당 대표"라고 반박했다.

한 위원장은 "지금은 민의를 두고 경쟁하는 총선 국면으로 당연히 저와 토론해야 한다"며 "토론에 있어서 묵비권이 주어지지 않는데 저는 묵비권을 드리겠다. 이 대표가 정청래 같은 분 데리고 나와도 된다"고 비꼬았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