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한수원, 세계 최초 개발 ‘수직모듈형’ 사용후핵연료 저장모델 해외에 소개

세계 최대 규모 방폐물 관리 학회 ‘WM 2024 심포지엄’ 참가

한수원 한 관계자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WM 2024 심포지엄'에서 '수직모듈형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수원 한 관계자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WM 2024 심포지엄'에서 '수직모듈형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수직모듈형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모델'을 최근 국제 학회에서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한수원은 지난 11~1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방사성폐기물 관리 분야 세계 최대 규모 학회인 'WM 2024 심포지엄'에 참가했다.

한수원은 이 자리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수직모듈형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모델'을 소개했다.

현재 해외에서 상용화된 모델은 원통형의 캐스크(cask) 형태다. 한수원이 개발한 수직모듈형은 기존 모델에 비해 안전성과 경제성이 탁월해 지진이나 대형 항공기 충돌에도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한수원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두산에너빌리티 등과 팀코리아를 구성해 방사성폐기물 분야 특별 세션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팀코리아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술과 원전 해체 분야 기술개발 현황 등을 소개하며 각국 전문가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올해 50주년을 맞은 WM 심포지엄에서는 전 세계 방사성폐기물 관련 기업과 전문가가 참여해 ▷방사성폐기물 특성 분석 및 운반 ▷운영 및 해체 폐기물 처분 ▷원전 해체 및 환경 복원 등을 논의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한수원 개발 모델 수출을 위한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방사성폐기물 분야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