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女 10명 성폭행한 연쇄 성폭행범, 번화가로 전입신고

화성시에 살다 수원 최대 번화가로 전입신고
시, 경찰, 법무부 대응 강화 방침

2022년 '수원 발발이'로 불린 연쇄성폭행범 박병화 거주지인 경기도 화성시의 한 원룸에서 정명근 화성시장과 인근 학교 학부모 및 주민들이 박병화의 퇴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년 '수원 발발이'로 불린 연쇄성폭행범 박병화 거주지인 경기도 화성시의 한 원룸에서 정명근 화성시장과 인근 학교 학부모 및 주민들이 박병화의 퇴거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과거 경기 수원 일대에서 여성 10명을 성폭행한 '수원 발바리' 박병화(41)가 화성시에 수원시로 전입신고를 했다. 박병화가 전입신고한 동네는 수원지역 최대 유흥가로, 유동인구가 많은 시설이 들어서 있어 인근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15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박병화는 전날 온라인 민원사이트 '정부24′를 통해 경기 화성시에서 수원시로 전입신고를 했다. 경찰도 전날 법무부 산하 수원보호관찰소로부터 '박병화 거주지 이전'을 통보받았다.

박병화가 전입신고한 동네는 수원시 팔달구의 20층 규모의 오피스텔이다. 거주지 주변에는 수원지역 최대 유흥가인 인계동 상업지역과 지하철역, 대형마트 등 유동인구가 많은 시설이 들어서있다. 박 씨가 실제 이사를 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소식에 수원 지역 커뮤니티에는 "이제 호신용품 들고다녀야 하나" "직장인들 많이 사는 곳인데 무섭다" 등 불안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줄을 이었다.

시는 오는 16일, 이재준 시장 주재로 대응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관할서인 수원남부경찰서는 그의 거주지 인근 순찰 등 치안관리 감독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법무부도 전자발찌 부착 대상자인 박병화가 매일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외출하지 못하도록 전자감독을 이어 나가고 있다. 박병화는 2032년 10월말까지 10년 동안 전자발찌를 착용한다.

한편, 박병화는 2002년 12월부터 2007년 10월까지 수원 영통구, 권선구 일대 주거지에 침입해 20대 여성 10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2022년 10월 31일 만기 출소한 뒤 화성시 봉담읍 수기리의 한 원룸에 거주해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