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달서아트센터 전체가 미술 전시장으로…‘2023 달서아트페스티벌’

7월 1일부터 9일까지
지역 원로·중견·신진작가 참여
회화부터 설치, 조각 등 총망라

7월 1일부터 9일까지 달서아트센터 건물 전체가 미술 전시장으로 탈바꿈한다.

달서아트센터와 대구미술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3 달서아트페스티벌'은 대구 미술의 과거와 현재를 통해 미래를 조망하는 미술제다.

'소통과 융합, 그리고 확장'을 주제로 하는 이번 전시는 김결수 대한민국남부현대미술협회장이 예술감독을 맡아 기획을 총괄했고 김민수, 노창환, 이우석 등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작가들이 운영위원회를 구성해 진행한다.

달서아트페스티벌에는 대구 미술계의 역사인 원로 작가와 현재 지역 예술의 흐름을 손에 쥐고 있는 중견 작가, 재기발랄한 시도로 혁신을 꾀하는 신진·청년작가들 68명이 대거 참여한다.

특히 달서아트센터 내 2개 갤러리와 로비, 아카데미실 등 실내 공간과 야외 광장 전체가 이들의 회화, 설치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장이 된다.

장이규 작
장이규 작
박종규 작
박종규 작

전시장 컨셉은 레드·블루·레몬·그린존으로 나뉜다. 달서갤러리와 별관 로비 공간의 레드존에서는 미디어아트 거장 '백남준 특별전'을 비롯해 이명미, 박종규, 정은기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별관 아카데미 공간을 활용한 블루존에서는 지역 미술계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진 원로‧중견 작가들이 원숙한 작품성을 드러낸다. 본관 1층 레몬존에서는 같은 시기 개최되는 제2회 레몬뮤직페스티벌 공연과 연계한 신선하고 톡톡 튀는 전시는 물론, 신진‧청년 작가 20인의 미술체험 프로그램 '아트스테이션 in 달서'도 진행된다.

잔디 광장 등 야외 공간을 활용한 그린존에서는 권기철, 김기주 등 8명의 작가가 각양각색의 조각 및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김결수 예술감독은 "이번 행사가 예술인들이 소통하는 장이 되고, 다양한 세대와 장르의 예술인들이 가진 심리적 장벽이 해소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미술제 첫 날인 7월 1일에는 '아트인문학 여행'의 저자 김태진 서울시립대 겸임교수가 '백남준 특별전' 연계 강연을 펼친다. 또한 개막식에서는 작가이자 행위예술가인 배달래의 퍼포먼스가 있을 예정이다.

이성욱 달서아트센터 관장은 "이번 행사가 지역 예술계에서는 새로운 활력과 창작의 열기를, 지역민들에게는 일상 속에 예술적 경험을 더욱 밀접하게 녹여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모든 전시 관람은 무료다. 053-584-89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