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이준석 "김건희 여사, 다양한 논란 있어…영부인 역할 명문화해야"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본사에서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본사에서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3지대 신당 창당에 나선 이준석 '개혁신당'(가칭) 정강정책위원장이 김건희 여사와 관련해 "굉장히 다양한 논란이 있다"며 "영부인의 역할과 의무, 지원, 지위를 법조문으로 명문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10일 MBC 인터뷰에서 "김건희 여사에 대한 치죄를 두고 수사를 할 것이냐는 것 때문에 싸우는 건 과거에 대한 것이고, 굉장히 비생산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여사 이후에도 영부인들은 계속 나올 것이고, 그 영부인의 역할을 규정하는 법안을 만드는 것은 미래지향적인 접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 시기에도 그분의 따님이 청와대에서 거주하는 것이 옳냐 그르냐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며" 영부인을 포함해 가족들이 어떤 역할과 지위를 갖고 활동하느냐에 대해서는 명확히 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창당 예정인 개혁신당의 총선 정책 공약 가운데 하나로 '영부인 역할 법제화'를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