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포스코홀딩스 차기 회장 후보 ‘롱리스트’ 18명 압축

후보추천위 외부 12명·내부 6명 등 확정…오는 24일까지 1/3 수준으로 숏리스트 추려
호화 이사회 논란 속 후보추천위 공정성 논란도 제기돼

17일 오후 서울경찰청 민원실 앞에서 '포스코지주사 본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의 임종백 집행위원장이 포스코홀딩스의 '호화 해외 이사회' 의혹과 관련 추가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후 서울경찰청 민원실 앞에서 '포스코지주사 본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의 임종백 집행위원장이 포스코홀딩스의 '호화 해외 이사회' 의혹과 관련 추가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스코홀딩스CI. 매일신문DB
포스코홀딩스CI. 매일신문DB

포스코홀딩스의 차기 회장에 대한 롱리스트(넓은 범위의 후보군)가 최종 18명으로 압축됐다.(매일신문 15일 보도 등)

기존 OB를 포함해 외부인사 12명, 회사 내부인사 6명이다. 이들에 대한 세부 명단은 공정성을 이유로 공개되지 않았다.

포스코홀딩스 CEO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박희재 서울대 기계공학부 교수·이하 후추위)는 17일 6차 회의를 개최하고 롱리스트 18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제 5차 회의에서 외부 평판조회 대상자 15명에 대한 조회결과를 회신받아 이날 심사를 진행하며 이 가운데 12명을 결정했다. 또한 추가심사를 통해 '내부 롱리스트' 6명도 포함했다.

이날 확정된 롱리스트 18명은 외부인사 5인으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자문단(이하 자문단)'에서 다시 평가를 받게 된다.

산업·법조·학계 등 분야별 전문인사로 구성된 'CEO후보추천자문단'은 심사과정의 투명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번에 처음 실시하는 제도이다. 자문단과 후추위는 서로 분리된 별개 조직이다.

자문단은 롱리스트 후보자들의 자기소개서, 평판 조회서 등을 토대로 포스코홀딩스 회장 후보 5가지 자격요건에 맞춰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문단 평가를 토대로 후추위는 오는 24일 7차 회의를 갖고 다시 '숏리스트'를 결정하게 된다. 정확한 가이드라인은 나오지 않았지만, 통상적으로 숏리스트 후보 숫자는 롱리스트의 1/3 수준이다. 이어 이달 말까지 심층면접대상자인 '파이널리스트'를 확정하는 것이 후추위의 목표이다.

한편, 이번 후추위를 놓고 소위 '호화 해외 이사회' 논란이 불거지며 후보 선정 공정성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포스코지주사·미래기술연구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는 후추위에 소속된 일부 사내·외 이사들이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함께 ▷지난해 8월 캐나다 관광 ▷지난 2019년 8월 백두산 관광 등 전세기를 이용해 해외에서 골프를 즐기는 등 호화 유람을 즐겼다며 이들을 고발한 상태다.

"최정우 회장이 자신의 3연임, 혹은 차기 회장 선출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로비로써 해외 호화 이사회를 추진했다"는 것이 범대위 측의 주장이다.

고발 내용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에서 조만간 최정우 회장 등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논란을 의식해 후추위는 17일 롱리스트 결과 발표와 함께 "위원 모두가 엄중한 상황에 대해 깊이 인식하고 있고,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겸허한 자세로 지적을 받아들인다"면서 "포스코그룹은 전 세계를 무대로 사업을 영위하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글로벌기업인 만큼 주주의 이익 뿐만 아니라 국가경제의 미래와 회사의 지속적 발전을 책임질 훌륭한 후보를 회장으로 선출하는 일을 가장 중요한 당면과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포스코본사.미래기술연구원 본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등 포항시민들이 11일 오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 모여 합의 내용 이행 및 일부 사내.외 이사들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범대위 제공
'포스코본사.미래기술연구원 본원 포항이전 범시민대책위원회' 등 포항시민들이 11일 오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 모여 합의 내용 이행 및 일부 사내.외 이사들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범대위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