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성추행 의혹' 양산시의원, 일본 만화 캐릭터 가슴 만지는 인증샷

경남 양산시의회의 한 남성 의원이 의회 여직원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해당 의원이 의정 활동 중 여성 조형물의 신체부위를 만지는 사진을 찍은 뒤 이를 의회 단체 대화방에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JTBC '사건반장' 캡쳐
경남 양산시의회의 한 남성 의원이 의회 여직원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해당 의원이 의정 활동 중 여성 조형물의 신체부위를 만지는 사진을 찍은 뒤 이를 의회 단체 대화방에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JTBC '사건반장' 캡쳐

경남 양산시의회의 한 남성 의원이 의회 여직원을 상습 성추행한 의혹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해당 의원이 의정 활동 중 일본만화의 여성 캐릭터 가슴을 만지는 사진을 찍은 뒤 이를 의회 단체 대화방에 공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19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무소속 김모 의원은 지난해 7월 10일 경주의 한 박물관에서 일본 만화영화 '원피스'의 여성 캐릭터 나미의 가슴에 손을 댄 채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시의회 단체 대화방에 공유했다. 이는 김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피해 여직원 A씨의 제보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7월 김 의원이 의정활동 중 사용해야 할 업무추진비 내용을 허위로 작성하면서까지 A씨에 접근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지난해 7월 7일 양산의 한 고깃집에서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한 내역은 10만5천원으로, 양산시의회 누리집에 공개된 업무추진비 내역에는 4명이 현장 의정활동을 했다고 기록됐다. 하지만 A씨는 현장에 본인과 김 의원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근무지를 떠나 다른 지역으로 전출되고 난 후 '2022년 7월부터 1년 넘게 상습 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지난 16일 "인정 안 한다. 상세 상황을 정리 중이다. 경찰 조사 잘 받고 입장 표명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며 해당 의혹에 전면 부인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