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野, 한동훈 연탄 봉사에 "얼굴에 검댕 일부러 묻혔나…정치적 쇼"

알고보니 연탄은행 회장·봉사자들이 장난으로 묻혀…한동훈은 "일부러 안 묻혀도 된다" 거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열린 '따뜻한 대한민국만들기 국민동행'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에서 진행한 설맞이 연탄 나눔 봉사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얼굴에 숯이 묻은 모습이 포착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정치적 쇼'라며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앞서 지난 8일 봉사단체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에 연탄 7만1000장 기증서를 전달하고, 서울 노원구 백사마을에서 국민의힘 지도부와 함께 직접 연탄 리어카를 끌며 2000장을 저소득층 가구에 배달했다.

이후 언론 등에는 한 위원장이 얼굴에 검댕을 묻힌 채 연탄을 옮기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올라왔다.

이에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옷보다 얼굴에 먼저 연탄 검댕이 묻는 경우는 흔치 않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대체 왜 한동훈 위원장은 옷은 멀쩡한데 얼굴에만 검댕이 묻었을까"라며 "누군가 양손으로 볼에 묻히고 콧등에도 한 점 찍은 듯 인공의 흔적까지 담아서. 일하는 티 나도록? 아님 연탄 화장?"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런(연탄 나르기) 일을 꽤 여러 번 해본 분들에 따르면, 옷보다 얼굴에 먼저 연탄 검댕이 묻는 경우는 흔치 않다"며 "대개 이런 행사에 참여하면 검댕이 얼굴에 묻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서 저런 경우 흔치 않다. 가끔 짓궂은 장난의 대상이 되거나, 자신도 모르게 얼굴을 만지는 경우는 예외지만"라고 말했다.

이어 "설마, 설 앞둔 시점에 동료시민 돕는 '연탄 나르기'마저 정치적 쇼를 위한 장식으로 이용한 건 아니겠죠"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의 의혹 제기와 달리 한 위원장의 얼굴에 묻은 검댕은 장난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현장 영상에는 허기복 연탄은행 전국협의회장이 한 위원장의 얼굴에 연탄을 묻히며 장난치는 모습이 담겼다.

또 연탄 배달 과정에서 한 봉사자가 "근데 위원장님 얼굴이 너무 하얗다. 이걸로 이렇게 표시를 좀 내야 하는데"라고 말하자 옆에 있던 한 당 관계자가 한 위원장의 얼굴에 검댕을 묻히기도 했다.

그러자 한 위원장은 웃으며 "일부러 안 묻혀도 됩니다. 굳이 일부러 안 묻혀도, 자연히, 자연스럽게"라고 말하며 슬쩍 피했다.

한편 이번 연탄 기부는 양당이 지난해 연말을 맞아 기부한 것과는 별개로, 한 위원장 명의 설 선물 예산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12월4일 연탄 1만장을, 같은 달 12일 국민의힘은 2만장을 기부한 바 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