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추미애 "이재명, 차은우보다 잘 생겨…尹정권 탄생 공신은 文"

SNL코리아 시즌5의 '맑눈광이 간다' 코너에 출연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SNL코리아 방송 캡처
SNL코리아 시즌5의 '맑눈광이 간다' 코너에 출연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SNL코리아 방송 캡처

더불어민주당 경기하남갑 국회의원 후보로 전략 공천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코미디 프로그램에 출연,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배우 차은우 간 외모 비교 등의 질문에 답했다.

추 후보는 23일 방송된 SNL코리아 시즌5의 '맑눈광이 간다' 코너에 출연했다. 이 코너는 이전 시즌 큰 인기를 끌었던 '주기자가 간다'의 후속으로, 배우 김아영과 권혁수가 정치인‧유명인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한다.

이날 진행자인 김아영은 추 후보에게 "최근 인터뷰에서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를 피해 경기도에 갔다는 주장에 대해 '각 당의 여성 대표끼리 부딪히면 외모 경쟁만 부추겨서 싫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다시는 그런 말 안 나오게 이 자리에서 외모 논란 종지부를 찍을 질문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둘 중 더 예쁜 사람은? 추미애 vs 나경원"이라는 질문을 던졌다.

추 후보는 망설임 없이 "나경원씨"라고 답했다. 이어 "외모 경쟁을 하기 보다는 정말 바른 정치인으로서 그런 건 얼마든지 양보하고 싶다. 더 예뻐지세요"라고 했다.

김아영은 "남자버전도 준비했다"며 "둘 중 더 잘생긴 사람은? 이재명 vs 차은우"라고 질문했다.

추 후보는 이번엔 약 2초간 뜸을 들인 뒤 "이재명"이라고 했다. 이어 "물론 배우 하는 분들은 외모적으로 훨씬 잘 생겼지만 그것은 어떤 누구의 인생을 묘사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정치인, 리더로서의 이재명은 국민이 바라는 바를 마음에 담아서 표정에 우러나오고, 그게 읽히니까 멋져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양손에 빵을 들고 있는 사진의 숨은 메시지로는 '죽빵 날리고(얼굴 때리고) 싶은 사람이 있으니 도와달라'를 꼽았다.

추 전 장관은 '이 대표가 누구의 얼굴을 때리고 싶으신 것 같냐'는 질문에 "빵 대신 술을 드셔서 헛배가 잔뜩 부르신 분"이라며 "아침에 제대로 일어나지 못하시는 분, 그리고 열차를 타면 다리를 모으지 못하고 쫙 벌리거나 반대편 의자에 다리를 걸치시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우 권혁수도 추 전 장관에게 "다음 중 윤석열 정부를 탄생시킨 찐 공신은? 체급 키워준 추미애 vs 검찰총장으로 임명한 문재인"이란 질문을 했다.

추 전 장관은 곤란한 듯 웃음을 짓다가 "그건 뭐 정직해야지. 2번(문재인)"이라고 답했다.

그는 "한 6단계를 건너뛰어서 제대로 검증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했고, 검찰총장으로 발탁했다"며 "(윤 대통령은) 검찰총장으로서 막강한 권한을 본인의 정치 발판으로 활용한 것. 그런 점에서 중대한 책임이 있을 수밖에 없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주당 예상 의석수에 대한 질문에는 "151석"이라고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