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임성근 전 사단장…22시간 밤샘 조사 뒤 귀가 [영상]

14일 오전 7시25분쯤 청사 밖으로
"거짓됨 없이 진실하고 성실히 조사 임해"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14일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14일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22시간 동안의 밤샘 조사 뒤 14일 아침에 귀가했다.

14일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받는 임 전 사단장을 13일 오전 9시쯤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임 전 사단장은 이날 오전 7시 25분쯤 청사 밖으로 나왔다. 소환된 지 22시간만이다.

임 전 사단장은 취재진에 "저는 고 채상병 부모님께 전에 약속한 대로 정확한 진상 규명을 위해서 경찰 조사에 일점일획 거짓됨 없이 진실하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다"고 짧게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전날 시작된 조사가 길어지자 경찰은 임 전 사단장의 동의를 구한 뒤 13일 오후 9시부터 이날 오전 3시30분까지 심야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 수사에 관한 인권 보호 규칙'에 따르면 심야와 새벽 시간대인 오후 9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피의자나 사건 관계인의 조사를 금지하고 있다.

다만 사건의 성질을 고려해 심야 조사가 불가피할 경우 피의자 등의 동의를 받아 진행하기도 한다.

임 전 사단장은 13일 소환 조사를 앞두고 취재진에 "일부 유튜브, SNS, 일부 언론에서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수중 수색 지시를 제가 했다고 10개월째 주장하고 있다"며 "그간 검증되지 않은 각종 허위 사실과 주장이 난무했다"고 비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