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이준석 "유승민 모시고 싶은 마음 굴뚝…적절할 때 말할것"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본사에서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칭 '개혁신당' 창당을 선언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본사에서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연대 가능성이 나오는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을 두고 "모시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4일 TV조선 유튜브에 출연해 "유 전 의원이 어떻게 하고 있는지 계속 전해 듣고 있다. 국민의힘에 대해 마지막 남아있는 마음도 타들어 가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 전 의원은) 대권주자로서 작금의 보수가 무너지는 상황에 대해 굉장히 위기의식을 갖고 있다"며 "그런데 개혁신당에서의 역할도, 국민의힘에서의 역할도 지금 타이밍에선 딱 짚이는 것이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개혁신당 입장에서도 유 전 의원이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도의 당이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당 체계를 구성하고 있다. 적절한 시점에 말씀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같은 날 YTN 라디오에도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간의 갈등이 봉합된 것에 대해 "한 위원장은 삼일천하도 아니었다. 어설픈 봉합으로 진퇴양난에 빠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제 쟁점이 좁혀져 김경율 비대위원을 가지고 줄다리기하는 양상으로 갈 것으로 본다. 김 비대위원을 괴롭히기 위한 2차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