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영양 양조장, 산나물 축제서 '막걸리 한마당' 행사 열어

축제 속 또 다른 즐길거리 제공, 은하수 영양 막걸리 홍보도
영양군, 발효공방1991과 협업해 다양한 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 모색 중

한 세기가 넘는 역사를 지닌 영양 양조장에서 생산한 '은하수' 영양 막걸리의 모습. 영양군 제공
한 세기가 넘는 역사를 지닌 영양 양조장에서 생산한 '은하수' 영양 막걸리의 모습. 영양군 제공

경북 영양군과 ㈜발효공방1991은 영양산나물축제가 진행되는 9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영양 양조장 막걸리 한마당' 행사를 연다.

축제 속 또 다른 즐길거리를 제공하려 마련한 이번 행사는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영양 양조장의 새로 단장한 소식을 전하고, 전통 조리법인 음식디미방의 가양주 제조법을 재해석해 탄생한 '은하수' 영양 막걸리가 지역 전통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마련했다.

지난해 첫선을 보인 막걸리 한마당 행사는 '영양군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영양 양조장과 막걸리를 '현지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장소가 필요하다'는 관광객의 잇따른 요구에 의해 생겨났다.

영양산나물축제장 한켠에 자리 잡은 영양 양조장에서는 축제기간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막걸리와 함께 산나물 음식을 체험해볼 수 있다.

이동훈 발효공방 대표는 "지역 축제 속에 의미 있는 또 하나의 행사 제안을 흔쾌히 수락해 주신 영양군과 영양군의회에 감사드린다"며 "우리 발효공방1991은 영양군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조장의 명소화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영양군 도시재생사업으로 인연을 맺은 발효공방1991과 함께 우리 군의 발전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협업하는 시간이 생겨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며 "산나물축제와 함께하는 영양 양조장 막걸리 한마당을 통해 전국에서 제일가는 양조장과 막걸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양군은 교촌F&B의 자회사인 발효공방1991과 함께 전국 대상 유통망 확보 사업을 협업 중이다. 또 발효공방은 2025년까지 대규모 공장을 건설하고, 전통주와 함께 장류 사업을 확장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예정이다.

지난 2021년 영양군의 도시재생뉴딜 주민제안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영양 양조장이 새단장을 하고 있는 모습. 영양군 제공
지난 2021년 영양군의 도시재생뉴딜 주민제안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1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영양 양조장이 새단장을 하고 있는 모습. 영양군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