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K 뷰티' 상생축제 '제11회 대구국제뷰티엑스포' 17일 개막

수출 상담회 확대·메이크오버쇼 유명 인플루언서 참여

오는 17~19일 '제11회 대구국제뷰티엑스포'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전시회 당시 기업 부스 모습. 대구시 제공
오는 17~19일 '제11회 대구국제뷰티엑스포'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전시회 당시 기업 부스 모습. 대구시 제공

K뷰티 산업의 상생축제인 '제11회 대구국제뷰티엑스포'가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화장품, 네일, 헤어 등 뷰티 기업 120곳이 참여해 200여개 부스를 마련한다. 또 뷰티서비스 인재 양성을 위한 미용 관련 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하고 뷰티 관련 대학교가 참여하는 뷰티칼리지관에서는 참관객들에게 체험활동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해외 판로 개척를 위한 수출상담회 규모를 확대했다. 중국과 베트남, 호주, 프랑스, 캐나다 등 다양한 국적의 새로운 바이어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해외 바이어 기업은 지난해 24곳에서 올해 34곳으로 늘었다.

해외 온라인 유통 플랫폼인 알리바바 글로벌 입점설명회를 개최하고 CJ ENM, 롯데·현대홈쇼핑, 쿠팡, 티몬, 뉴코아아울렛 등 국내 유통 바이어들로 구성된 구매상담회도 마련한다. 대구뷰티수출협의회, 경북 K-뷰티 공동관, 충북화장품 공동브랜드관 등이 지역 뷰티산업계와 공동마케팅을 추진한다.

IT 기술을 접목한 뷰티 테크, 피부 분석 결과에 따른 맞춤형 화장품,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 '비건 뷰티', 유해 성분을 배제하고 화장품 용기까지 환경을 고려하는 '클린 뷰티' 제품 등 최신 트렌드를 접할 수 있다.

올해 처음 도입한 '메이크오버쇼'(17일)에는 권준우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구독자 135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김미소(Kim Miso), 베트남 인플루언서 'Yuna K-Review'가 참여한다. 전시회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2024 미스대구 후보들이 참가업체를 순회하며 라이브 인터뷰를 진행하고, '터지는 뷰티 트렌드'를 주제로 마케팅 세미나 및 신제품 설명회가 동시에 열린다.

'뷰티칼리지관'에는 8개 대학이 참여해 퍼스널 컬러진단, 헤어·두피진단, 메이크업, 타투 스티커, 네일아트 등 뷰티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아울러 뷰티학과 학생들을 위한 대구시 일자리 취·창업 상담센터도 운영한다.

김선조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뷰티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위한 이번 행사가 참가기업과 뷰티산업 종사자들에게 새로운 판로 개척과 최신 뷰티 트렌드를 습득하는 교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6일 오후 6시까지 '2024 대구국제뷰티엑스포 누리집'을 통해 사전등록을 할 경우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