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올해 글로컬대학 사학재단 '연합대'도 신청 가능…지자체 협력이 관건

교육부 '2024년 글로컬대학 지정계획 시안' 발표
지난해 본지정 탈락 대학, 예비지정 지위 인정
두 개 이상 대학 '연합대학' 형태로도 신청 가능

지난 19일 교육부는 대구에서 공청회를 열고 '2024년 글로컬대학 지정계획 시안'을 발표했다. 배주현 기자
지난 19일 교육부는 대구에서 공청회를 열고 '2024년 글로컬대학 지정계획 시안'을 발표했다. 배주현 기자

혁신을 주도하는 비수도권 대학에 정부가 5년간 1천억원을 지원하는 2024년 '글로컬대학 30' 사업이 본격적인 선정 절차에 들어갔다.

올해는 학교법인이 다른 사립대도 '연합대학' 형태로 지원을 허용하는 등 지난해보다 문호가 넓어졌지만, 지자체와 의견 조율 등 등 글로컬대학 선정까지 대학들이 넘어야 할 산도 적잖다.

교육부는 지난 19일 대구에서 공청회를 열고 '2024년 글로컬대학 지정계획 시안'을 발표했다. 시안에 따르면 글로컬대학 평가는 지난해처럼 1차 '예비지정' 평가와 2차 '본지정' 평가로 진행된다.

올해는 예비지정 대학으로 최대 20곳이 선정될 전망이다. 지난해 예비지정을 통과한 뒤 본지정에 탈락한 대학은 신청 당시 제출한 계획의 방향을 바꾸지 않을 경우 올해는 예비지정 지위가 인정된다.

각 대학은 단독 신청이나 통합을 전제로 한 공동 신청이 가능하다. 특히 학교법인이 다른 대학 2곳 이상이 단일한 의사결정 권한을 갖춘 '연합대학' 형태로도 신청할 수 있다.

예비 지정평가 과정에서 정부는 모든 신청 대학을 상대로 대면평가를 진행하며, 최근 3년간 추진한 주요 혁신 실적을 참고자료로 낼 수 있도록 했다.

평가 과정에서는 혁신안이 세계적 경쟁력을 갖췄는지, 대학 안팎의 경계를 허무는 시도가 혁신적인지 등이 중점 평가될 전망이다.

따라서, '무(無)학과' 제도나 융합 전공 등을 적극 도입하거나 지방자치단체 및 산업계와 협력 체계를 잘 갖춘 대학이 높은 점수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지난해 글로컬대학 선정 당시 제기됐던 지적들이 올해 해소될 지를 두고 대학들이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

우선 글로컬대학에 선정되려면 지자체와 협력 사업이 반드시 요구된다. 따라서 지자체의 추진 의지가 중요하지만 대학과 지자체 간 의견 조율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이날 공청회에서 영남대 관계자는 "지자체와 협력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데, 사립대의 경우 지자체와 의견 일치가 쉽지 않다. 대학이 제시한 혁신안과 지자체의 의견이 다를 경우 대학이 받을 불이익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지난해 본지정에서 탈락한 대학이 자동으로 예비지정 지위를 갖는 점도 지역 대학들에겐 고민거리다. 경북대, 영남대 등 대구권 대학의 경우 지난해 예비지정에서 모두 탈락했기에 아예 출발선이 다른 상태로 경쟁에 나서야한다는 것이다.

계명대 관계자는 "지난해 예비지정에 떨어진 대학들은 올해 선정될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글로컬대학 사업을 포기할 수도 있다. 공정성과 합리성 측면에서 예비지정에서 탈락한 대학들의 의견도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교육부 관계자는 "2025년에 시작되는 '라이즈(RISE) 사업 등으로 대학과 지자체는 수평적 관계로 갈 수밖에 없다. 대학과 지자체의 의견 조율은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