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영진전문대-전남대 '달빛강의실' 문 활짝

대구 영진전문대는 지난 28일 전남대 AI융합대학에서 '2024년 1학기 교수·학생학술교류 발대식 겸 오리엔테이션'을 진행, 일명 '달빛강의실' 문을 활짝 열었다. 영진전문대 제공
대구 영진전문대는 지난 28일 전남대 AI융합대학에서 '2024년 1학기 교수·학생학술교류 발대식 겸 오리엔테이션'을 진행, 일명 '달빛강의실' 문을 활짝 열었다. 영진전문대 제공

대구시와 광주시의 대학교가 '달빛강의실'을 열고 학술교류에 나선다.

대구 영진전문대는 지난 28일 전남대 AI융합대학에서 '2024년 1학기 교수·학생학술교류 발대식 겸 오리엔테이션'을 진행, 일명 '달빛강의실' 문을 활짝 열었다.

'달빛강의실'은 영진 인공지능혁신융합대학사업단이 컴퓨터정보계열 2학년 19명을 전남대 AI융합대학에 파견해 1학기 동안 교과목을 수강하는 특별 프로그램이다.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인공지능분야에 참여하고 있는 전남대와 영진전문대가 물리적 교류를 넘어 화학적 교류를 하겠다는 취지로 진행된다.

전남대에 개설한 전공교과목은 데이터통신, 컴퓨터와 네트워크보안, C프로그래밍실습 등 5개 과목 15학점이다. 또 교양 3학점 수업도 개설한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관련 박람회, 산업체 특강, 전남대 동아리 활동에도 학생들이 참여하며 달빛 대학생 간 교류의 폭을 넓힐 예정이다.

'달빛강의실'과 관련해 영진전문대 인공지능혁신융합대학사업단은 학생들의 현지 숙식비 등 일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학생들이 현지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김종규 인공지능혁신융합대학사업단장(교수)이 학생들과 전남대에서 함께 생활한다.

김종규 영진전문대 인공지능혁신융합대학사업단장(교수)은 "컴퓨터정보계열 학생들이 전남대서 인공지능 관련 다양한 교과프로그램 참여해 학업의 다양성을 경험하고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면서 "달빛철도에 이어 달빛강의실이 대학 동맹의 물꼬를 트고 영호남 교류를 촉진해 지역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