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상호금융권 대출 연체율 '빨간불'… 79억원 적자 사례까지

대구 지역단위 농협 작년 79억7천500만원 적자
전기이월금·사업준비금·법정적립금 등으로 정리
"사업준비금은 은퇴금, 조합원에 부담 전가" 대립

대구의 한 농협 조합원 일부로 구성된 '정상화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해당 농협 본점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농협에서는 지난해 손실 79억7천500만원이 발생했다. 대책위는
대구의 한 농협 조합원 일부로 구성된 '정상화대책위원회'가 18일 오전 해당 농협 본점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농협에서는 지난해 손실 79억7천500만원이 발생했다. 대책위는 "임직원 경영 문제로 발생한 손실금을 조합원 부담으로 전가한다"고 주장하면서 대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정은빈 기자

상호금융권의 대출 연체율이 급등하면서 위기감이 번지고 있다. 대구의 한 지역단위 농업협동조합(농협)은 설립 이후 처음으로 당기순손익이 적자를 기록하면서 조합원과 마찰을 빚고 있다.

18일 해당 농협과 조합원에 따르면 지난해 A 농협 사업수지를 결산한 결과 손실 79억7천500만원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출 연체율이 9.3%(연체금 556억원)까지 치솟은 탓이다. 이 농협은 지난해 대출 연체율 상승에 따라 대손충당금을 106억원 적립했다. 앞서 5년간 적립한 대손충당금 연평균 12억원의 9배에 이르는 수준이다.

해당 농협이 연말 결산에서 적자를 본 건 설립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조합원들은 배당금을 한 푼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문제는 손실 보전이다. 이 농협은 농협법과 정관에 따라 전기이월금과 사업준비금, 법정적립금, 자본적립금 등으로 손실을 정리할 계획인데, 조합원들이 이 중 사업준비금 사용을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사업준비금은 농협이 이익잉여금 일부를 조합원 앞으로 적립해 놨다가 탈퇴 시 지급하는 돈으로 '조합원 은퇴금' 격으로 여겨진다. 현재 이 농협 조합원 900여명에 적립된 사업준비금은 51억원이다.

조합원 일부는 '정상화대책위원회'를 꾸리고 18일 오전 해당 농협 본점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임직원 경영 문제로 발생한 손실금을 조합원 부담으로 전가한다"고 주장하면서 대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농협은 손실 보전 방법이 농협법과 정관에 규정돼 있어 사업준비금 투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연체 대출은 대부분 부동산담보대출이어서 경매를 통해 돈을 회수해야 하는데, 금융권 전반에서 대출 연체율이 오르다 보니 경매 물건이 쌓여 처리가 늦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농협 관계자는 "대출은 모두 적법하게 실행했고, 대부분 원금 이상이 보장되는 채권이다. 경매와 공매 진행이 다소 늦어지는 경향이 있지만 하나씩 회수하고 있다"면서 "전 직원이 상여금 등 인건비성 경비 총 14억7천만원을 반납하면서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노력했고, 올해도 인건비성 경비 미지급을 노조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