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불법 주정차 칼 빼든 대구시… 이달부터 단속 대폭 강화

최근 3년 간 사고이력 있는 어린이보호구역 중점
상습 불법주정차 지역 고정형 CCTV 확충 병행

9일 오후 대구 남구 한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불법주차된 차량이 줄지어 서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9일 오후 대구 남구 한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에 불법주차된 차량이 줄지어 서 있다. 정운철 기자 woon@imaeil.com

대구 중구 남산동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된 '불법 주정차 집중단속구간'을 알리는 현수막 앞으로 차량이 불법 주차된 모습. 매일신문DB
대구 중구 남산동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된 '불법 주정차 집중단속구간'을 알리는 현수막 앞으로 차량이 불법 주차된 모습. 매일신문DB

8월부터 정부가 인도 위 불법 주·정차 차량에 대한 과태료 부과를 강화하는 가운데 대구시가 이달부터 어린이보호구역과 상습·불법 주정차 지역을 중심으로 계도보다 단속 위주의 대응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불법주정차를 방지하는 고정형 단속카메라 등 장비도 본격 확충한다.

대구시의 강화된 불법주정차 대응 기조는 기존 계도에 집중하는 방식의 단속이 실질적인 주차질서 확립에 한계를 노출하고 있고, 과태료 부과를 통해 불법주정차를 효과적으로 줄여나가겠다는 차원에서다.

도심 내 주차공간 부족, 차량의 지속 증가에 따른 불법주정차 민원이 증가하는 가운데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고 운전자의 교통안전 책임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 이다. 대구시내 올 상반기 불법주정차 단속 건수는 29만6천여건으로 2021년(63만1천793건), 2022년(61만3천185건) 대비 소폭 감소하는 추세였다.

대구시는 이달부터 어린이보호구역 39곳과 상습불법주정차 지역 29곳을 대상으로 대구시 기동단속반의 불법주정차 단속 및 계도에 나선다. 단속이 중점적으로 이뤄지는 어린이보호구역 39곳은 2020~2022년 3년 간 어린이보행자 사고가 발생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 중 13곳은 달서구에 몰려 있다.

시는 등·하교 시간(오전 7시30분~9시, 정오~오후 2시)을 중심으로 이들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가 다른 교차로와 만나는 구간까지 불법 주정차 실태를 점검하고 중점 단속해 위반 내용을 각 구·군에 통보할 방침이다.

상습 불법주정차 지역 29곳은 각 구·군의 단속희망 장소를 위주로 선정했다. 대구시는 인도, 황색실선구간, 횡단보도 등 불법 주·정차를 단속해 교통흐름을 개선하고 안전 위험을 줄여 나간다.

2억1천만원을 투입해 불법 주정차 지역 고정식 CCTV도 12곳에 확충한다. CCTV 추가 소요 파악 후 내년 예산편성에도 나선다.

신규원 대구시 교통정책과장은 "구·군이 인력이나 단속장비의 한계를 느끼는 부분에 대해 대구시 차원에서 힘을 보태는 부분"이라며 "다수 민원 발생 지역에 대한 단속 역시 수시로 추가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